Also Available in:

살아있는 화석 : 작은 새우 트리옵스(Triops)

번역자: 한국창조과학회 (creation.or.kr)

986-Triops-cancriformis
(Fig. 1) 암석에서 드물게 발견된 화석 트리옵스(Triops cancriformis)의 예는 진화론자들에 의하면 2억 년 이상 된 것으로 주장되고 있다. 그러나 똑같은 종이 폭풍우 후에 놀라운 방법으로, 오늘날 전혀 변하지 않은 모습으로, 살아있는 채로 갑자기 나타난다.

만약 전문 진화론자들의 말이 사실이라면, (투구새우 라고도 하는) 작은 올챙이 새우(tadpole shrimp)인 트리옵스(Triops cancriformis)는 지구상에 최초의 공룡이 태어나기도 한참 전인 2억5천만 년 전에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것은 마지막 공룡이 사라지고 난 후 6천5백만 년 후인 지금에도 여전히 주변에 존재하고 있다.

놀라운 사실(진화론자들에게)은 트리옵스가 발굴된 초기 트라이아스기(early Triassic)와 오늘날 사이에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거대한 시간 간격에도 불구하고, 완전히 같은 종이 전혀 진화되지 않은 똑같은 모습으로 지금도 존재한다는 것이다.

많 은 자격을 갖춘 진화론자들도 심지어 이러한 특별한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에 익숙해 있지 않다. 이유 중의 하나는 그러한 트리옵스 화석은 극히 드물다는 것이다. 독일의 스테이그왈드(Steigerwald, Frankonia)의 한 채석장에서 대략 300여 종이 발굴되었다. 1984년 우르츠버그(Würzburg) 대학에 보낸 질문에서, 단지 꼬리가 없는 한 종만이 남아 있음이 밝혀졌다. 그러므로 새롭게 발견된 트리옵스의 화석 사진(Fig. 1)을 얻을 수 있었다는 것은 상당히 행운이었다. 이것은 우르츠버그 근처 버그룸바흐(Burggrumbach)에서 켈베르(K.P. Kelber)가 수집한 것이다.

오늘날 트리옵스는 전 세계적으로 분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살아있는 올챙이 새우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Figs 2, 3). 아마도 그것은 극도로 산발적으로 출현하기 때문일 것이다.

바 람에 날려갈 수 있는 트리옵스의 알들은 건조에 극도로 저항한다. 새우들은 마치 마술처럼 나타나는데, 예를 들면 일시적인 도랑이나, 물이 고여 있는 수레바퀴 자국 같은 데에서 나타난다. 그러므로 창조의 놀라운 증거들에 대한 좋은 사진들 속에 이것은 자주 들어간다.

호 주의 앨리스 스프링(Alice Springs)에서 온 한 선교사는, 비록 그것이 무엇이었는지 알지는 못했지만, 이 생물체를 호주의 관광명소인 에어즈록(Ayers Rock, Uluru) 꼭대기의 빗물에 의해서 남겨진 웅덩이에서 보았다고 우리에게 말했었다.

986-Triops
(Fig. 2) 트리옵스(Triops)는 수 년 동안 성체를 볼 수 없었던 곳이라 하더라도, 폭풍우가 지나간 후에 마치 무(nothing)에서부터 나타나는 것처럼 출현한다. 그것의 알들은 건조한 상황에서도 수 년동안 생존할 수 있다. (헝가리에서 촬영된 트리옵스).
986-Lepidurus-apus
(Fig. 3) 가까운 친척인 Lepidurus apus. 이 속(genus)은 2억 년 전 이상이라고 주장되는 중생대 트라이아스기 암석에서 발견되어왔다. 그러나 이 두 마리는 단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스웨덴 북부에서 살았었다.

Encyclopaedia Britannica, Vol. 16, pp. 846–849, also Vol. 11, p. 490,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