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so Available in: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지질시대가 허구임을 보여준다

에 의해 
번역: 한국어창조과학회 (creation.or.kr)

GrandCanyonCrossSection
(그림을 자세히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그랜드 캐년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수억 년이라는 지질학적 설명들을 자주 듣게 된다. 우리는 그랜드 캐년의 바닥에 수평적으로 쌓여있는 타핏(Tapeats) 사암층은 5억5천만 년 전에 퇴적되었으며, 가장자리를 형성하는 맨 윗지층인 카이밥(Kaibab) 석회암층은 2억5천만 년 전에 퇴적되었다고 들어왔다 (아래의 그림을 보라). 이 해석에서 내포하고 있는 광대한 시간을 상상하기란 쉽지 않다.

흥미롭게도, 그랜드 캐년의 지층은 아리조나 동부 지역으로 400 km(250마일)에 걸쳐 확장되어 있다.1 그곳에서 그 지층은 적어도 1,600 m (1마일) 정도 고도가 낮다. 그랜드 캐년 지역의 융기(uplift)는 퇴적물이 퇴적되고 수억 년 후인 대략 7천만 년 전에 발생했다고 추정한다. 수억 년이라는 시간은 퇴적물들이 단단한 암석으로 굳어지기에 충분한 시간이었음이 분명하다.

그 러나, 증거들은 퇴적층이 구부러질 때 그들은 부드러웠으며, 암석화되지(단단하지) 않았음을 가리키고 있다. 부서짐 없이 가장 밑지층부터 전체 지층이 구부러지면서 얇아졌다. 모래입자들은 구성물질이 부서지기 쉬웠다거나, 단단한 암석이었다는 어떠한 증거도 보여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입자들의 어느 것도 길게 늘어나 있지 않기 때문이다.1 또한 입자들이 부서졌다가 재결정화되어 교결된(cementing) 광물들을 가지고 있지 않다. 대신에, 증거들은 지층이 융기될 때 1200m (4000 피트) 두께의 전체 지층이 유연했음(plastic)을 가리키고 있다. 바꾸어 말하면 수억 년의 지질시대는 허구라는 것이다. 그랜드 캐년 지층의 이 ‘유연한(plastic)’ 변형은 노아의 날에 파멸적인 전 세계적 홍수가 실제 있었음을 극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참고 문헌및 메모

  1. .Morris, J. D., The Young Earth, Master Books, Arizona, pp. 106~109, 1994. 텍스트로돌아 가기.